pISSN: 1229-0750

대동철학 (2021)
pp.31~61

DOI : 10.20539/deadong.2021.94.002

타자철학과 해방철학의 만남(1) - 엔리케 두셀의 레비나스

김도형

(부산대학교 철학과 강사)

이번 연구는 <타자철학과 해방철학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이뤄지는 첫 번째 작업으로서, 에마뉘엘 레비나스와 엔리케 두셀의 사상적 교류 가능성을, 구체적으로는 대표적 해방철학자인 두셀에서 레비나스가 어떻게 이해되고 또 전유 되었는지를 주제적으로 검토하려는 시도다. 알다시피, 한국의 철학적 연구 지평에서 두셀과 레비나스는 때로는 간과되었고대체로는 과소평가 되었다. 서구 중심적 문명을 비판하면서 억압적인 정치체계를 벗어나고자 했던, 타자 의 외재성으로부터 자신의 철학을 전개했던 그들이, 종래의 철학적 현실에선 언제나 타자로 머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철학의 타자로 머물렀던 그들이 내세우는타자의 철학은 어떤 면모를 지녔는가? 두셀과 레비나스를 비교하려는 이 시도가 작위적이거나 무리한 것은 결코 아니다. 두셀은 레비나스를 통해, 정확히는 그의 전체성과 무한 을 통해 자신만의 철학적 방법론을 새롭게 구성하고자 했다. 두셀은 레비나스의 타자 사유가 합리주의에 대한 비판, 심지어 소크라테스적 이성 자체에 대한 더 심오하고, 더 복잡하며, 더 근본적인 비판 으로 읽힐 수있음에 주목하면서, 레비나스의 윤리가 나에 대한 타인의 우위를 인정하고 의식적 반성에앞선 윤리적 책임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또 타자의 책임을 통해 비로소 주체가 성립한다고주장한다는 점에서 자신의 해방철학과 일치한다고 언급하기까지 한다. 그들은 공히 20세기의 참혹한 현실을 몸소 체험했고, 하이데거에게 큰 영향을 받았지만 결국에는 넘어서려했으며, 윤리의 문제에, 특히 타자 중심 철학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깊이 공감했다. 그렇지만 두셀은 레비나스의 철학에 안주하지 않았다. 그는 레비나스가 강조하는 대면적 관계를넘어 보편성으로, 유일한 타자를 넘어 민중으로, 전체주의적 정치를 넘어 해방의 정치로나아가고자 했다. 본 논문은 두셀의 개인적 삶을 간단히 정리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여, 두셀이 쓴 레비나스 관련 논문을 검토하고, 두셀이 레비나스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지를 면밀히 검토할 것이다.

The Meeting of Philosophy of the Other and Philosophy of Liberation – Enrique Dussel's Levinas

Kim, Do-Hyung

This paper is the first work on the subject of The Meeting of Philosophy of the Other and Philosophy of Liberation , which attempts to examine the possibility of the meeting between Emmanuel Levinas and Enrique Dussel, specifically how Levinas was understood and overcome in Dussel, the leading liberation philosopher. As you know, in Korea's philosophical research horizons, Dussel and Levinas were sometimes overlooked and generally underestimated. They, who had developed their philosophy from the exteriority of the other , who criticized Western-centered civilization and wanted to escape from the oppressive political system, had no choice but to remain the other in the traditional philosophical reality. What aspect of the philosophy of the other they who remained as the typewriter of philosophy put forward? This attempt to compare Dussel and Levinas is by no means contrived or unreasonable. Dussel sought to reconstruct his own philosophical methodology through Levinas, and exactly through his Totality and Infinity. Dussel even mentions that Levinas s ethics are consistent with his liberation philosophy in that Levinas recognizes others' superiority over me and emphasizes ethical responsibility ahead of conscious reflection, and insists that the subject established only through responsibilities for the other. They all experienced the harrowing reality of the 20th century, were greatly influenced by Heidegger, but eventually tried to overcome him, and deeply sympathized with the importance and need of the other-centered philosophy. However, Dussel was satisfied with Levinas s philosophy. He wanted to move from the face-to-face relationship that Levinas emphasized to universality, from the unique other to the people, from totalitarian politics to liberating politics. This paper will begin by simply organizing Dussel's personal life, reviewing Dussell's argument on Levinas, and scrutinizing how Dussel understands Levinas.

Download PDF list




 
[44610] 울산광역시 남구 대학로 93, 인문대학교 철학과 (무거동)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10-9778-3058 (남재민, 총무간사)      FAX 052) 259 1707      ddpa2@ddpa98.org
Copyright ⓒ The DaeDong Philosophical Associatio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