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SSN: 1229-0750

대동철학 (2021)
pp.51~72

DOI : 10.20539/deadong.2021.95.003

통일에서 평화공존으로

신중섭

(강원대학교 윤리교육과 교수)

이 논문의 목적은 한반도에서 평화와 통일은 서로 모순이기 때문에 평화통일 대신에 평 화공존을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통일에 대한 남 한과 북한의 통일 정책을 비교하면서, 남한과 북한은 자신의 처지가 우위에 있을 때 상대 방에게 교류와 협력을 요구해 왔다는 것을 밝힐 것이다. 남한과 북한은 평화적 통일을 표 방하면서, 자신의 체제로 흡수통일하려는 숨은 의도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통일은 진전 되지 않고 오히려 갈등과 대립이 증폭되었다. 경제적으로 절대적 우위를 점한 남한은 북한 붕괴와 흡수통일을 기대하거나 평화공존을 앞세워 북한의 개혁개방을 주장하였다. 이것을 알고 있는 북한은 군사적 우위를 점하기 위해 핵무장을 하였다. 남한과 북한은 헌법과 노 동당 규약에 명시된 국가정체성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특히 북한 김정은은 자신의 권 력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개혁개방은 가능하지 않으며, 통일도 가능하지 않다. 이 논문 은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평화통일이 아니라 평화공존이라고 주장한 다. ‘평화통일론’을 버리고 ‘평화공존론’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From Unification to Peaceful Coexistence

Shin, Joong-Sop

This paper argues that peaceful coexistence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should be pursued instead of peaceful unification because peace and unification contradict each other in the Korean Peninsula. Comparing the positions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on unification to substantiate this claim, this paper will reveal that South Korea and North Korea have demanded exchanges and cooperation from each other according to their own circumstances.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dvocated peaceful unification while having a hidden intention to unify by absorption under their own system, such that unification did not progress, but rather,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were amplified. South Korea, which had an absolute advantage over the economy, argued for North Korea’s reformation and opening up expecting North Korea's collapse and unification by absorption or promoting peaceful coexistence. Knowing this, North Korea armed itself with nuclear weapons to gain a military advantage. Since South Korea and North Korea cannot renounce their national identity as respectively stipulated in the Constitution and the Labor Party rules, especially sinc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annot give up his power, neither reformation and opening up nor unification is possible. This paper argues that what we should pursue in such situation is not a peaceful unification, but rather a peaceful coexistence. That is, this paper argues that the theory of peaceful unification should be abandoned and that the theory of peaceful coexistence should be promoted.

Download PDF list




 
[44610] 울산광역시 남구 대학로 93, 인문대학교 철학과 (무거동)      [개인정보보호정책]
TEL 010-9778-3058 (남재민, 총무간사)      FAX 052) 259 1707      ddpa2@ddpa98.org
Copyright ⓒ The DaeDong Philosophical Association, All Right reserved.